Follow by Email

2013년 12월 16일 월요일

내 사랑은

내 사랑은
12월에 새로이 피어난 사랑
님은
정녕 아름답고도 아름답도다
이토록 깊이
나 너를 사랑하노라
하늘의  별들이 다 떨어질때까지
바닷물이 다 말라 버릴때까지
바위가 햇볕에 녹아 스러질때까지
한결같이 변함없이
내사랑하는 님을 사랑하리라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