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by Email

2013년 12월 20일 금요일

당신과 함께 있을때

당신과 함께 있을때
이 세상 모든 아름다움이 나의 주위를 감싸줍니다


당신을 향한

당신을 향한  나의 마음은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답니다
지금까지
내 마음을 설레게 했던 그 어떤 느낌보다도
당신을 향한 나의 마음을
어떤 말이나 글로 표현한다는 것은
스스로도 감당할 수 없는
너무도 깊은 감정이기 때문이랍니다
이 신비로운 느낌을 나로선 어떻게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수잔 폴리스 슈츠-

2013년 12월 19일 목요일

정녕

정녕 당신의 향유 내음은 싱그럽고
당신의 이름은 
부어 놓은 향유랍니다
그러기에 젊은 여자들이 당신을 사랑하지요


가장 아름다운 노래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내님을 향한 사랑의 표현이지요
내님의 사랑은
포도주보다 더 달콤하답니다


당신께

당신께 다가가고 싶어요
내안에 생명의 고갈을 느낄때
생명으로 오시던 내님
나의 갈증으로 목마를때에도
생명수의 시원한 물을
내님을 통하여 받아 마십니다


2013년 12월 17일 화요일

노래중의 노래

노래중의 노래이지요
노래를 부르면 행복함을 느끼듯이
님의 이름을 부르면 부를수록 행복이 오네요
빈들에 마른 풀같은 시드는 나의 영혼에도
님의 단비를 통해 새롭게 새생명처럼 살아나네요


2013년 12월 16일 월요일

한 사람

이세상에 살면서
사랑하는 한 사람
그 한 사람을 찾는 그 일이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 시간임을


사랑은

사랑은 항상 기다려야 온다
사랑은 항상 최고이다
사랑은 항상  늦게 온다
사랑은 내가 님에게 주는것이다
사랑은 내가 먼저 낮추는것이다
사랑은 늘 님에게 기쁨을 주는것이다
사랑은 기쁨으로 세상을 이기는것이다
항상 사랑으로 님을 생각한다
사랑은 빵을 주는것이다

사랑은 언제나 오래참고 온유하며 시기하지 아니하고 진리와 함께 기뻐하는 삶..

내 사랑은

내 사랑은
12월에 새로이 피어난 사랑
님은
정녕 아름답고도 아름답도다
이토록 깊이
나 너를 사랑하노라
하늘의  별들이 다 떨어질때까지
바닷물이 다 말라 버릴때까지
바위가 햇볕에 녹아 스러질때까지
한결같이 변함없이
내사랑하는 님을 사랑하리라



2013년 12월 15일 일요일

아직도

아직도 내게 슬픔이
우두커니  남아 있어요
그날을 생각하자니
어느새
흐려진 안개
빈밤을 지새우가며

-최성수 동행에서-


흔들리지 않는 꽃

흔들리지 않는 꽃이 어디 있으랴
바람따라 흔들리는 꽃
바람이 부는대로
바람이 멈추는 대로  멈추는 꽃
내님은 소중한 꽃
내님은 가장 아름다운 꽃
내님은 흔들리지 않는다
바람이 불어도....한 마음

2013년 12월 12일 목요일

님이랑

님이랑 함께
님이랑 동행
님이랑 교제
님이람 교통
님이랑 화평


보화와 축복

하늘의 보화가 있고
땅의 축복이 있듯이
하늘을  바라보니 보화가 보이고
땅을 바라보니 축복이 보인다
사랑하는 내님은
보화이고 축복이다

사랑과 정성

보아라 보이니 소리없는 사랑
보이니 보이나 내님의  정성
친구들의 눈앞에
그렇게 그렇게  보인다
사랑과 정성으로

사랑하는것은

내가 님을 사랑하는것은
님의 사랑을 받는것이지요
님이 존재함으로 내가 행복하니까요


2013년 12월 10일 화요일

님은 빛이 되어

내가 초교 3학년
님의 집에서
님을 봤을때
나는 이미  님의 것이었네
님을 생각할때마다
님은  빛이 되어
내 마음속에 말없이
들어와 있네

맑은 하늘 처럼

나의 사랑하는 님아
내게로 오라
저 부곡초교 위에
청결하고 맑은 하늘 처럼
푸르른 하늘 빛이
꿈처럼 풀려 오른다

한조각 구름에

삶의 마지막  날
님이랑 함께  누우려나
그립다
동래역 하늘에 걸린 한조각 구름에
나와 님의 이름을 바라보며
함께 누우려나

님을 만남으로

님을 만남으로
어두움에서 빛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사랑을 배웠지요

2013년 12월 4일 수요일

함께

함께 기뻐하는 것
님의  기쁨이 나의 기쁨
님의  평강이 나의 평강


행복은

행복은
님이 있어서 행복합니다
슬픔은
님이 우니까 슬퍼집니다
영원히 행복한것은
님이 내마음에
영원히 있기때문입니다

2013년 11월 23일 토요일

난 님으로

님 사랑으로
목숨을 걸고
북한에서 남한으로 걸어간다
38선이 이리 넘기 쉬웠던가?
목숨보다 백배 쉽다
난 님으로 목숨을 걸었기에

2013년 11월 22일 금요일

풀꽃

나의  초등학교 담벼락에 글을 본다
풀꽃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내님은 자세히 보면 볼수록 예쁘고 아름답고요
     오래 보면 볼수록 사랑이 넘치고요
      이글로는 님의 표현이 약하고 약하지요♡

2013년 11월 21일 목요일

님의 모습과 음성

두눈을 가려도
님의 모습이보이고
두귀를 막아도
님의 음성이 들립니다


2013년 11월 20일 수요일

바라본 하늘이

바라본 하늘이
붉은색으로 보이는 날

따뜻한 가슴을 가진
님이 생각이 나지요

손금처럼 선명하게 드러내고
지문처럼 지워지지 않는 내사랑

떨어져 있는 만큼
그리움도 깊어지는 내사랑

내 마음속
영원한 님입니다


환한웃음

생각만해도..
기분좋은 당신의
환한웃음이
내게..얼마나
힘이되는지

2013년 11월 17일 일요일

행복해서

행복해서 웃는것이 아닙니다..
님이 있어서 행복한거죠...
슬퍼서 우는것이 아닙니다..
님이 울어서 슬픈거죠..
지금 이땅에 님이 계시므로
내가 행복하네요


2013년 11월 14일 목요일

기다렸어요

기다렸어요
두눈에 눈물을 흘리면서
기다렸어요
바람부는 시간에도
기다렸어요
파도소리을 들으면서
기다렸어요
항상 잊지못해서


2013년 11월 3일 일요일

들리는 구나

사랑하는 님의 목소리가
들리는 구나
그가 산을 넘고
들을 지나 달려온다



2013년 10월 30일 수요일

사랑을 모았어요

님이 보고파
님의  얼굴 보고파서
나의 두손으로 사랑을 모았어요
부곡동에서 36번 버스를 타고 해운대에 내려
늘 두손을 모우려고 갔던 지난날의 시간들...
36년의 세월이   나에게 기쁨을 주네요


비오는 날

사랑이란
비오는 날 우산을 같이 쓰고 걷는 것입니다.
꽤나 낭만적이죠
사랑하는 이를 만나러 갈때 비가 온다면
누군가 한 사람은 우산을 가져가지 마세요
비를 조금 맞더라도 낭만적인 만남이 기다리고 있어요
난 나의우산으로 님를 세상으로 부터 감싸고 싶네요


2013년 10월 26일 토요일

님의 향기

님이랑 코스모스 사이를
걷고있지요
지금은 행복속에 빠지네요
코스모스 향기처럼 님의 향기속에 있지요
지난 내 발걸음은 눈물이였지요
가을비같은 눈물이 향기를 막았지요
보고파서 흐르는 눈물에 코스모스도 울었지요

천상의 꽃

부드럽게 사랑을 속삭이는 꽃
하늘위에만 있는  님같은
님의 품속에서 나를 감싸주는 꽃
님의 부드러운 사랑을 느끼게하는
하늘밖에 아무도 알지못하는 비밀의 꽃
님이 나에게 보여준 천상의 꽃

2013년 10월 25일 금요일

가슴이 떨립니다

님이 보고 싶을때 눈을 감으면
어느새 나는 님 곁에 있습니다
님이랑 같이 팥빙수를 먹고
인절미를 내손으로  님의 입으로
넣어주니 정말 가슴이 떨립니다

2013년 10월 23일 수요일

낙엽

낙엽이 쌓이는 날
님이 내마음에
낙엽이 흩어지는 날
님이  내가슴에
낙엽이 살아지는날
님은 나와 함께 영원히

(사진출처:초교벗 이민우의 사진)

2013년 10월 20일 일요일

쏟은 향수

당신의 기름이  향기롭고
당신의 이름이
쏟은 향수와 같으므로
사람들이 당신을 사랑합니다

사랑은

나에게 입술을
당신의 사랑은
포도주보다 더 딜콤합니다

2013년 10월 18일 금요일

내사랑은

내사랑은 정원의 샘이요
생수의 우물이요
오쉬산에서 흐르는 시내랍니다

2013년 10월 17일 목요일

나의 님

나는 자면서도
마음은 늘 깨어있다
님의 소리가 들린다
나의 사랑
나의 님
나의 아름다운 님


지혜의 딸

주님 말씀 하옵소서
오 주님 나를 이끄소서
이끄시는 대로 순종하며 살길원합니다
오주님
소운이를 강건케 하옵소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건강케하시고
지혜의 딸로 축복하옵소서

2013년 10월 13일 일요일

마음은

내가  오쉬에 자면서도
마음은 부산의 님에게 있구나
내 사랑하는 님이
감기로 신음하는 소리가 들리는구나
내가 대신하여 아프면 얼마나 좋을까

2013년 10월 11일 금요일

백합화

님은 샤론의 수선화요
골짜기의  백합화라네

귀고리

나의  사랑이여
우리가 그대를 위해
금으로 귀고리를 만들어
은으로 만든 여러가지 꽃을
박아  주겠소

내 마음은

사랑하는 님
오늘 당신이
어디서 점심을 먹으며
저녁은 어디서 쉬는지
말해주시오
내 마음은 님곁에 있다오

여자들아

대한민국 여자들아
내 피부가 사십대라고
나를 흘겨보지 말아라
세월에 그을렸을 뿐이란다

당연합니다

님을 향한 내사랑은
포도주보다 더 달콤합니다
님은  향기롭고  이름은 쏟은 향수와 같습니다
님의 사랑이 포도주보다 나으므로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도 당연합니다


존재함으로

님이 존재함으로
님이 살아있기에
님이랑 교제함으로
님의 음성을 듣기에
살아있는구나

2013년 10월 10일 목요일

동백섬의 남풍아

동백섬의 남풍아
님의 옷에 부딪혀 향기를 날리라
나의 사랑하는 자가
동백섬에서
산책하기를 원하노라

좋다

님이 있는 부산이 좋다
님이 계신 동래가 좋다
님이 걸어다닌 해운대가 좋다
님이 쉬었던 송정이 좋다
님이 있는곳은 다 좋다

님을 위해 준비한

님을 위해 준비한 비행기를 타고
인천에  도착해 커피를 마시고
님을 위해 준비한 KTX를 타고
부산에 도착하여 쥬스를 마시고
님을 위해 준비한 전철을 타고
동래전철역에 도착하여 기쁨을 마신다